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폰에 저장된 전화부를
정리하다보니 느낀건데...

잘 지내보고 싶었던 사람들중에 의도치않게
연락이 끊겨서 더이상 만나지 못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별다른 생각이 없이 지내던 사람인데도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내 옆에 머무는 사람이 있더라.

떠난 사람을 아쉬워하지 않는다면
그것도 실례겠지만,
지금 내 곁에 남아있는 사람들의 고마움을
새삼 느끼게 된 계기가 됐다.

사람과 사람이라는게 뭐 별거 있나...
물론, 상대가 나에게 호감이 있기도해야겠지만
그만큼 내가 얼마나 노력하고 다가갔느냐에
따라서 관계가 지속될 수 있는거같아~
신고
  1. BlogIcon bloodyan 2006.11.21 02:04 신고

    리더기로 긁으면서 매일 보긴 했는데 ㅠ_-
    댓글을 100만년만에 ...ㅠ_ㅠ

  2. BlogIcon 모모 2006.11.23 01:39 신고

    퓨리 였던거 기억이 날롱말롱하노
    고마우면 잘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