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허동구

어린이날 봤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이제야 끄적거려 봅니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영화인데, 영화를 관람하면서 참으로 따뜻하면서 즐겁고 행복한 느낌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발달장애를 가진 아이와 그 아버지의 얘기를 다룬 소박한 이야기의 영화로서 배우들의 평범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연기가 좋은 느낌으로 다가왔다.

영화를 보면서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많이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아직 존재하는 그것에 대한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느꼈다. 아기자기하고 따뜻한 동구의 행동과 그 열정들이 좋았으며, 아들에 대한 아버지의 애정과 사랑은 넘침도 모자람도 없이 딱 필요한 만큼만 준다는 사실을 다시금 일깨워주었다.

야구부 코치가 적을 속이기 위해서 동구에게 가르쳐 준 훼이크(...;)와
함께 부르는 노래가 아직까지 머리 속에서 맴도는 것 같다.  ^ㅡ^

평점: ★★★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