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만족스러운 음악영화 한편을 봤습니다.
바로 아일랜드에서 만든 인디영화, 원스(once) 입니다....

거리에서 낡은 어쿠스틱 기타를 밤낮으로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는 한 남자가 있다. 그에게 있어서 음악이란 과거이자 현재이고 미래이다. 자신의 옛 이야기를 음악으로 만들어 불러나가며 미래를 향해 가고 있는 것이다.

어느날 그런 그의 노래에 귀를 기울이고, 관심을 가져주는 한 여자가 다가왔다.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는 그녀에게 있어 매일 들려오는 그의 음악은 하나의 희망이자 즐거움이었을런지도 모른다.

그들은 그렇게 만나서 '음악'이라는 공통의 관심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가까워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를 다 보고 나서 크레딧이 올라갈때 느꼈지만 이 영화에서는 주인공의 이름이 나오지 않습니다. 심지어 크레딧에서조차 guy 와 girl 로 나올 뿐입니다.

어디서나 볼 수 있을듯한 평범한 외모의 ''와 조금은 어수룩해 보이는 '그녀'.

실연의 상처를 음악으로 얘기하는 그는 아버지의 일을 도와드리는 진공청소기 수리공입니다. 그리고 그녀는 남편과 별거 후, 어린 딸과 그리고 그녀의 어머니와 함께 힘겹게 하루하루 생활하고 있죠.

주인공들의 이름을 정해놓지 않음으로서 자연스레 흘러나오는 음악과 함께 영화를 보고 있자니 어디선가 들어본 것 같기도 한... 주변 사람의 이야기처럼 느껴지기도 하고, 영화를 보는 자신의 이야기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마치 자신이 '그' 또는 '그녀'가 된 것처럼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적인 영화들의 엔딩과는 다른 방식으로 끝맺음을 하여 약간의 아쉬움이 남기도 하지만, 그들의 이야기와 음악에 푸욱 빠졌다면 그 아쉬움은 충분히 잊혀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영화가 끝난 후에도 귓가에 맴도는 음악들은 엔딩 크레딧과 함께 흐르는 Falling slowly 를 통하여 잔잔한 여운을 채워줍니다..

다시금 눈을 감으며 OST 를 들어보고 있자니 영화가 다시 시작되는 듯한 착각마저 드네요 =)


평점: ★★★★☆

bonus 1. Say it to me now (once ost)


bonus 2. Falling slowly (once ost)


영화를 보고나서 여러군데를 둘러보다가 알게 된 사실인데, '그' 역의 글렌 한사드(Glen Hansard)는 아일랜드의 록밴드 더 플레임스(The Flames)의 보컬이고 '그녀' 역의 미르게타 이글로바(Marketa Irglova)는 실제 작사/작곡가라고 하네요.

더불어 영화의 파티 장면에서 멋드러진 한 곡을 선사한 아주머니는 주인공 글렌 한사드의 친어머니이며, '그'가 잊지못하는 런던의 옛 여자친구는 감독의 실제 애인이고, '그녀'의 딸로 나오는 이본카는 '그녀'의 남편 역을 맡은 배우의 친딸이라고 하네요 ㅎㅎ;


아, 추가로 그와 그녀가 바람을 쐬러갔을때 그가 그녀에게 이렇게 물었죠.

: 체코어로 '그를 사랑하나요?'가 뭐죠?
그녀: 밀루 에쉬 호
: 밀루 에쇼~?

그러자 그녀가 이렇게 말합니다.

그녀: 밀루유 떼베

뜻을 가르쳐달라는 그에게 그녀는 끝까지 뜻을 가르쳐주지 않지만, 영화를 보고 집에 와서 찾아보니까 저 말의 뜻은 이거더군요...

Miluju tebe (너를 사랑해)

신고
  1. BlogIcon 제이에스 2007.10.09 20:07 신고

    오랫동안 여운이 남을 영화였어요.
    전 엔딩을 보면서 옛날 생각이 나서 좀 그랬구요. ㅎㅎ
    노래 잘 듣고 갑니다~

    • BlogIcon 꼬마얀 2007.10.09 23:03 신고

      네에 ^^ 정말 긴 여운이 남는 영화에요..

      지금도 그들의 노랫소리가 귓가에 울려퍼지네요 ^ㅡ^

  2. BlogIcon Hee 2007.11.08 22:10 신고

    이 영화 호평이 많던데..
    저도 한 번 볼 걸 그랬어요 ㅠㅠ
    아직 하는 곳이 있으려나;;

    • BlogIcon 꼬마얀 2007.11.11 20:07 신고

      아쉽게도 아마 지금은 다 내려갔을겁니다; DVD가 나오길 기다리는 수밖에 없겠네요;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