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동료의 소개로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주제 사라마구의 저서 '눈먼 자들의 도시'를 읽게 되었다. 추천해준 도서이기도 했지만, 독특한 문체(라고 하는게 맞나?)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등이 호기심을 자극하여 손에 잡게 되었다.

 처음에는 그 독특한 문체(단락을 나누지 않고, 문장 부호가 쉼표와 마침표만 존재한다. 즉, 설명구와 대화구가 줄바꿈등이 되지않고 쭈욱~ 이어진다 --;)때문에 읽다가 누구의 대사인지 확인하기 위해서 다시 돌아가서 읽고.. 를 반복했었다. 허나, 그것도 잠시뿐 나는 어느새 나도 모르게 그의 문체에 익숙해져버렸고 나중에는 다시 읽지않아도 나도 놀라울만큼 누가 말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

책의 내용은 간단하다.
어느 날 갑자기 사람들이 눈이 먼다. 그것도 온 세상 사람들이...
그로 인해 벌어지는 사람들의 심리 변화를 얘기해나가고 있다.
이 강렬한 소재는 나를 그 속으로 흡입하기에 충분했고, 많은 충격과 생각을 안겨주었다.
(가뜩이나 잡생각이 많은데!! ㅠㅛㅠ)

 책 속의 도시에서는 오감중 하나인 '눈'이 멀었을 뿐인데, 그로 인해서 처참히 변해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책을 읽으면서 내내 든 생각은 "나도 눈이 멀면 저렇게 변할까?" 라는 것이다. 결론은 그렇게 되기전까진 결코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들에게는 촉각, 미각, 후각, 청각, 시각의 오감이 있지만, 얼마나 "시각"이라는 감각에 의존해가고 있는가 생각해보았다. 예를 들어보자면, 우리들이 누군가를 만나면 가장 먼저 그를 접할 수 있는 것은 '시각'이다. 그 사람의 외모, 입고 있는 옷, 그 외의 물질적인 것들을 시각으로 접하게 되고 거기서 그 사람에 대해 자신만의 상상을 더해 그 사람을 판단해버린다. 한마디로 시각으로 인해서 어느정도의 첫인상이 결정되어 버린다. 물론 그 후에 대화를 나눠본다거나 같이 더 지내면서 그 첫인상이 바뀔 수도 있게 되지만, 이때의 첫인상이 많은 부분을 좌지우지하게 된다고 생각한다.
 이 외에도 어딘가를 찾아가거나 인터넷을 하거나(책을 읽거나) 우리가 무슨 행동을 하기 위해서는 시각이란 감각이 정말 많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으며 그것의 소중함을 새삼 느끼게 되었다.

 그런 소중한 시각, 즉 눈이 보이지 않는다면 어떨까? 몇몇 사람이 안 보이는 정도라면 주변 사람들이 도와줄 수도 있고 그들을 위한 보조방편들이 마련되어 삶의 불편을 조금 덜어줄 수도 있겠다. 하지만 '모두가 보이지 않게 된다면?' 이 경우에는 얘기가 조금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누군가가 볼 때보다 보지 않을때, 사회적 규정에서 벗어나고 좀 더 편하게, 좀 더 자유롭게 행동하고자 한다. 허나 이제 그들을 볼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아무도 내 행동을 지켜보지 않으며, 조금 더 과장하자면 나의 행동에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이런 경우라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이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여러가지 생각들중 하나이다. 저자는 이 실명을 흔히 얘기하는 '암흑'이 아니라 '백색의 암흑'이라고 규정한다. 눈을 뜨고 있지만 보지 못하는 자들이라고 얘기한다..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은 어떠한가?
과연, 눈을 뜨고 있는 것일까??
 


눈먼 자들의 도시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주제 사라마구 (해냄출판사, 2002년)
상세보기


꼬릿말. 멋진 소설을 추천해 준 동료에게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