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개봉전에 어둠의 경로에서 다운받아서 보았습니다. 하지만, 영화를 다 보고 후회하고 말았죠.
이런 멋진 영화를 다운받아보았다는 사실에 말이죠.
그래서 개봉하면 극장가서 보리라 다짐하였고 금요일날 보고 왔습니다.
역시나 다시 봐도 멋진 영화임에 틀림없습니다.

 분명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기때문에 호평이 이해되지 않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여지껏 보아오셨던 SF 영화에서처럼 단순히 외계인과 인간의 전쟁을 다루고 있는 영화가 아닙니다.
 포스터에서 보이는 거대선 우주선이 여지껏 늘상 보아오던 미국 상공이 아니라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 상공에 떠 있고, 미국의 대통령이 지구를 구하는 그런 스토리 진행이 아닙니다. 때문에 화끈한 때려부수기 영화를 기대하신다면 실망하실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액션이 빠져있는 것은 아닙니다. 때론 화끈한(때로는 잔인한) 액션이 화면을 가득 채우기도 합니다.


 초반부터 세세하게 깔아놓은 복선들과 이야기들은 영화가 진행되면서 하나씩 이해가 되고, 감독이 이야기하려는 바를 깨달을 수 있게 됩니다. 단순히 외계인이 지구를 침공하는 스토리가 아니라 힘이 없고, 난민으로 전락한 외계인을 통해 남아프리카 출신 감독은 남아프리카의 인종 차별과 난민 문제를 풀어나갑니다. 영화는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진행되며 인터뷰 내용에서 외계인을 난민 또는 인종차별을 받고 있는 인종으로 대체하여도 될 정도입니다. 한마디로 영화는 SF 영화의 탈을 쓴 인종차별 다큐멘터리 영화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봅니다.

 하지만 말이 거창할뿐이지 여느 다큐멘터리처럼 루즈하거나 지겨운 스토리는 아니니 그 부분은 걱정하셔도 좋습니다. 피터잭슨의 과격하고 잔인한 액션장면도 나오고 SF 스러운 장면들도 많이 나오고 있으니까요 ;)


꼬릿말. 주의하실점은 은근히 잔인한 장면이 좀 나옵니다. 얼굴이 퍽퍽 터지고 손이 팍팍 잘려나가는 그런것들 말입니다. 완전 하드코어하게 파편들을 보여주는 장면같은 것들은 나오지않지만, 일부 비위가 약하신 여성분들의 경우에는 해당 장면이 다소 꺼려지실 수도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