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 23으로 죽을 쒔던 짐캐리가 오랫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짐캐리의 독특한 연기스타일(무지 오버하는..)때문에 큰 호감이 가는 배우는 아니긴 하다.
그나마 그의 작품중에서 호감가는 것을 꼽아보라면 패떳에서도 자주 나오는 단어인 바보 둘이 나오는 영화덤앤더머내가 알고 있는 현실이 조작된 것임을 알게되는 영화 트루먼 쇼, 독특한 사랑이야기이터널 선샤인정도이다.

 그러나 그도 점차 나이가 먹어가는 탓인지 특유의 너무 오바하는 연기에서 적당히(?) 오버하면서 이끌어가는 타입으로 조금은 바뀐 것이 아닌가 싶다. 예스맨에 대한 느낌을 솔직히 얘기하자면 짐캐리를 위한 영화이자 짐캐리 원맨쇼 영화이다.

예스맨의짐캐리

예스맨의 짐캐리


 영화는 '노'만을 일삼으며 지루한 쳇바퀴 속에서 부정적인 마인드로 살아오던 이가 생활방식을 반대로 뒤엎어 '예스'를 외치게되면서 쳇바퀴에서 뛰쳐나가는 모습들을 보여준다. 여주인공인 주디 디사넬의 이 대사가 떠오른다.

"세상은 거대한 놀이터인데 어른이 되어가면서 점점 노는 법을 잊어가고 있어"

 어떤 사람들은 학교<->집, 회사<->집 을 오가는 다람쥐 쳇바퀴도는 생활을 하면서 '지겹다' '지쳤다' 라는 단어를 입에 달고 산다. 그것이야말로 '노맨'의 모습이 아닐까? 부정적인 생각에 휩쌓여 시도조차 하기 전에 포기하거나 금새 포기하기 보다는 일단 시작을 해보고, '나는 할 수 있다' 라는 마인드컨트롤과 함께 부딪쳐나가면 그것 자체가 쳇바퀴에서 벗어나는 길이며 그것을 지속적으로 해나가면 단순히 긍정적인 생각뿐만이 아니라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어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여주인공 앨리슨 역의 주디 디사넬

앨리슨 역의 주디디사넬


 앞서 얘기했듯이 예스맨은 짐캐리 원맨쇼 영화이기 때문에 짐캐리식 연기가 마음에 안 드시는 분들은 다소 거부감이 생길 수 있습니다. 허나, 단순한 코미디영화로서만이 아니라 삶의 방식에 대해서 잠깐이나마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주는 예스맨 칼(짐캐리)과 독특한 여자 앨리슨(주디 디사넬)이 풀어나가는 유쾌한 영화를 한번 보시라고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ㅡ^

평점: ★★★☆☆

꼬릿말. 앨리슨 역의 주디 디사넬은 실제로 가수라고 하더군요. 영화보면서 그녀에게 완전 푹 빠져버렸습니다. 같이 본 사람의 말에 의하면 '최강희'씨를 닮았다고 하는군요 ;) 둘다 완소입니다! ㅋㅋ


bonus: 영화ost중 하나인 sweet ballad와 uh-huh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서 보세요~)

더보기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09.01.04 12:49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Broo 2009.01.06 15:02 신고

    볼까말까 고민중인데 다들 평이 너무 구려서 -_-

    • BlogIcon 꼬마얀 2009.01.09 12:46 신고

      구려? 내 주변엔 다 괜찮던데 단순 코미디 영화라고 얘기하긴 그렇고... 볼만함~

  3. BlogIcon 정신차린심병장 2009.01.07 12:52 신고

    난 짐캐리 완전 사랑하는데...ㅠㅠ

    위에 사람에겐 초대장을 보내셨군여 ㅋㅋ

  4. 2009.09.10 20:08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