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 류승범 둘다 좋아하는 배우라 일단 끊었다.

드라마틱한 반전이나 감동보다는 때로는 흥분되고,
때로는 가슴이 짠한 영화... 말아톤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을까?


근래에 본 한국영화중 가장 괜찮다고 생각된다...

간단히 말하자면 이 영화는 두 사나이의 삶을 다룬 영화이다..

평점: ★★★★☆
신고

'Life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아버지의 깃발(Flags of our Fathers)  (0) 2006.10.20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4) 2005.10.14
친절한 금자씨 ??! 우껴!!  (7) 2005.07.31
주먹이 운다.  (0) 2005.04.05
파리넬리中 Lascia ch´io pianga  (3) 2004.10.28
The Lord of the Rings : The Return of the King  (0) 2003.12.17
Matrix  (0) 2003.11.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