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색한 대화 속에 자연스레 말 놓게 되고
어느덧 마음 한 구석을 차지하게 되고
그러다가 장난치고, 투정부리고, 짜증내고
그렇게 정들다 사랑이 되고,

사랑에 익숙해 지기 전에 이별이 다가오고
어느새 눈물이 되고, 아픔이 되고
영원한 슬픔일 것 같다가도 추억이 되고,

추억조차 희미해질 무렵 다른 만남이 다가오고,
어색한 대화 속에 자연스레 말 놓게되고
이러한 공존속에 우리의 시간은 흐르게 되고...

"쳇바퀴 사랑 - 원태연"


인생도 사랑도 모든게 쳇바퀴의 굴레 속으로~
세상은 열심히 쳇바퀴 안에 들어가 있지~

지겹다 지겹다 생각하면서도
이상하게 똑같이 살게 되더라고...
가끔씩은 뒤를 돌아보는 것도 필요할 것 같다.

copy + paste 라고 느껴도
무언가 내가 느끼지 못하고 찾지못한 소중한 것들이
내가 찾아주길 기다리고 있겠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