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은 사뮤엘 알렉산더 아르마스(Samuel Alexander Armas)라는 21주 된 아기가
조셉 브루너라는 외과의사에게 수술을 받는 사진이다
이 아기는 척추피열이라는 병을 진단 받았으며
엄마의 자궁에서 나오면 살지 못 할 것이다.
어린 사뮤엘의 엄마 줄라 아르마스는 아틀란타의 산과학 간호사였으며
닥터 브루너의 훌륭한 수술방법에 대해서 알고 있었다.

내쉬빌에 자리잡은 Vanderbilt 대학 의학센터에서 근무하는 닥터 브루너는
이러한 특별한 수술을 아기가 아직 엄마의 자궁내에 있을 때 실행한다.
수술하는 동안 닥터 브루너는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엄마의 자궁을 옮겨
조그맣게 자궁을 잘라내어 아기를 수술하는 것이다.

닥터 브루너가 어린 사뮤엘에게 수술을 마쳤을 때,
뮤엘이 그의 작지만 다 발달된 손을 절개 분 밖으로 내밀어 의사의 손가락을 꼬옥 잡았다.

중요기관의 형성 모습과 인간의 삶이 형성되는 모습에 대한 중요한 다른 증거들을 보여주는
임심이미지를 조첨으로 한 타임스의 유럽의 한 기사에서 박터 브루너는 그의 손가락을 아기가 잡았을 때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감동적인 순간이었으며 순간 얼어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 사진은 이 훌륭한 순간을 아주 깨끗하게 잡아내었다.
편집자는 이 사진을 '희망의 손(Hand of Hope)'이라고 이름 지었다.
"21주된 태아 사뮤엘 알렉산더 아르마스의 손이 엄마의 자궁을 벗어나와
생명의 선물을 주어 감사라도 하는 듯 닥터 브루너의 손가락을 잡았다.."라고
부연 설명이 되었다.

어린 사뮤엘의 엄마가 말하길 사진을 보았을 때 며칠동안이나 울었다고 한다.
"그 사진은 제 임신이 신체적 문제나 병에 대한 것이 아닌 작은 사랑에 대한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주었어요"라고 했다.

사뮤엘은 아주 건강하게 태어났으며 그 수술은 100퍼센트 성공적이었다.


통째로 가져오는 행위는 잘 하지 않지만,
국내 신문사에는 이 기사가 없는 듯하여 그냥 통째로 가져왔습니다. ㅡ,.ㅡ

얼마 전, 하우스(미국 드라마) 3x17 에서 나왔던 장면인데 드라마를 보면서도
가슴이 뭉클했었는데 해당 에피의 실제 얘기가 바로 위의 이야기입니다..

신고
  1. BlogIcon 지후 2007.04.08 23:16 신고

    트랙백과 이 글을 링크 해가겠습니다. 하우스 관련 포스팅을 하면서 검색해서 들어왔는데, 실화인줄은 몰랐네요.

    • BlogIcon 꼬마얀 2007.04.09 17:52 신고

      저 역시 하우스 볼 당시엔 모른채 보면서
      '저건 좀 오바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는데,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고 하니 참으로 놀랍더군요 ^ㅁ^

  2. BlogIcon 무진군 2007.04.09 17:45 신고

    아..감동입니다..사실 하우스라는 드라마는 모르지만 ndsl로봇을 보러 들어왔다가 무심코 클릭하고는 감동을 받았습니다. 현재 딸아이의 아빠이기도 한데요... 이런것이 정말 감동이 아닐까 합니다...출산때의 사진도 엄청난 감동인데.. 건강히 태어났다니 너무 감동이네요

    • BlogIcon 꼬마얀 2007.04.09 21:39 신고

      여자아이라... ^^ 부러워요! 저도 하우스를 보다가 한번 감동하고 실화 얘기를 보고 또 한번 감동해버렸어요 T^T 쥘쥘~

후... 이벤트로 당첨되어 잘 다녀왔습니다. _ _;
저녁 9시 30분경부터 새벽 5시가량까지 열심히 달렸더니...
완전 탈진상태네요.... OTL 게다가 보드카를 얼마나 마셨는지 낄낄낄

아까는 그래서 집에 오자마자 그야말로 쓰러졌다가 조금전에 일어나서
주섬주섬 글쓰고 있습니다.

처음엔 그냥 구석에 앉아서 음료나 마시면서 가볍게 즐겨주다가
사람들이 조금씩 불타오르기 시작해서 대열에 동참해서 여자친구와
둘이서 신나게 흔들어주었죠.... 역시나 분위기가 중요~

다른분들도 서서히 필받기 시작하면서 심하게 흔들어주시는 언니 오빠들도
생겨나기 시작했고 그에 편승해서 우리 둘다 신나게

로보트가 아닌지라 도중에 간간히 나와서 휴식도 취하면서 달려주었습니다.
설문조사하면 츄파춥스하고 스니커즈 준다길래 그것도 낼름해서 냠냠 맛나게도 먹었죠 ㅋㅋ

도중에 토와테이가 나와서 신나게 흔들어주고 있는데 갑자기 어디선가
오아아아!! 하는 소리가 들리길래 그쪽을 보니까 후덜덜 -ㅅ-
댄서누님들께서 춤추는 자리에 외국인 커플(?)이 올라가서 춤을 추고 있더군요

근데 처음엔 복장이 얌전했는데 갈수록 한꺼풀... 씩 벗겨나가는데
제눈은 후덜덜 +ㅁ+ (심의상 생략....) 그래도 눈은 행복했습니다~


역시나 파티분위기가 분위기인만큼 참석한 누님들의 복장은 속옷 그 이상... -0-

신고
  1. Joon 2005.07.26 15:08 신고

    나두 가구 싶다 ㅡㅡ

  2. Joon 2005.07.26 15:09 신고

  3. Joon 2005.07.26 15:09 신고

  4. Joon 2005.07.26 15:09 신고

  5. BlogIcon 와니 2005.07.26 18:44 신고

    와우 재밌었겠군요 부럽습니다 ^^

  6. BlogIcon Exthrill 2005.07.27 01:55 신고

    음...이번 신작 앨범은 언제 정발될까요...ㅜ_ㅡ

  7. BlogIcon 아가야옹 2005.07.27 02:29 신고

    우어.. 진짜 재밌었겠는데요!!! 문제의 컵흘.. 아잉~

  8. BlogIcon 장목수 l jmekk 2005.07.27 03:05 신고

    뭔가요? 런칭파티? 가보고싶다. 한국인가요? @.@

  9. 꼬마얀 2005.07.27 12:39 신고

    Joon // 이미 늦었다네~~ :P
    와니 // 네 정말 재미있었어요 :D
    Exthrill // 한동안 음반정발이 안됐죠 ㅠㅠ http://sua.jp/ 가셔서 검색해보시면 구입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아가야옹 // 아잉~ ㅋㅋㅋ
    장목수 // 네 내한파티였구요.. 워커힐 호텔에서 7월 23일날 했었습니다 ^-^

  10. 할라걸 2005.07.31 15:08 신고

    승질이 버럭버럭 =ㅁ= 가기전에 전화를 해야지 앙!!
    매정한 자식 둘이서만 쏙 가는게 어딨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