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손...

2007.04.08 20:25도둑질/볼만한 것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은 사뮤엘 알렉산더 아르마스(Samuel Alexander Armas)라는 21주 된 아기가
조셉 브루너라는 외과의사에게 수술을 받는 사진이다
이 아기는 척추피열이라는 병을 진단 받았으며
엄마의 자궁에서 나오면 살지 못 할 것이다.
어린 사뮤엘의 엄마 줄라 아르마스는 아틀란타의 산과학 간호사였으며
닥터 브루너의 훌륭한 수술방법에 대해서 알고 있었다.

내쉬빌에 자리잡은 Vanderbilt 대학 의학센터에서 근무하는 닥터 브루너는
이러한 특별한 수술을 아기가 아직 엄마의 자궁내에 있을 때 실행한다.
수술하는 동안 닥터 브루너는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엄마의 자궁을 옮겨
조그맣게 자궁을 잘라내어 아기를 수술하는 것이다.

닥터 브루너가 어린 사뮤엘에게 수술을 마쳤을 때,
뮤엘이 그의 작지만 다 발달된 손을 절개 분 밖으로 내밀어 의사의 손가락을 꼬옥 잡았다.

중요기관의 형성 모습과 인간의 삶이 형성되는 모습에 대한 중요한 다른 증거들을 보여주는
임심이미지를 조첨으로 한 타임스의 유럽의 한 기사에서 박터 브루너는 그의 손가락을 아기가 잡았을 때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감동적인 순간이었으며 순간 얼어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 사진은 이 훌륭한 순간을 아주 깨끗하게 잡아내었다.
편집자는 이 사진을 '희망의 손(Hand of Hope)'이라고 이름 지었다.
"21주된 태아 사뮤엘 알렉산더 아르마스의 손이 엄마의 자궁을 벗어나와
생명의 선물을 주어 감사라도 하는 듯 닥터 브루너의 손가락을 잡았다.."라고
부연 설명이 되었다.

어린 사뮤엘의 엄마가 말하길 사진을 보았을 때 며칠동안이나 울었다고 한다.
"그 사진은 제 임신이 신체적 문제나 병에 대한 것이 아닌 작은 사랑에 대한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주었어요"라고 했다.

사뮤엘은 아주 건강하게 태어났으며 그 수술은 100퍼센트 성공적이었다.


통째로 가져오는 행위는 잘 하지 않지만,
국내 신문사에는 이 기사가 없는 듯하여 그냥 통째로 가져왔습니다. ㅡ,.ㅡ

얼마 전, 하우스(미국 드라마) 3x17 에서 나왔던 장면인데 드라마를 보면서도
가슴이 뭉클했었는데 해당 에피의 실제 얘기가 바로 위의 이야기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지후2007.04.08 23:16

    트랙백과 이 글을 링크 해가겠습니다. 하우스 관련 포스팅을 하면서 검색해서 들어왔는데, 실화인줄은 몰랐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꼬마얀2007.04.09 17:52

      저 역시 하우스 볼 당시엔 모른채 보면서
      '저건 좀 오바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는데,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고 하니 참으로 놀랍더군요 ^ㅁ^

  • 프로필사진
    BlogIcon 무진군2007.04.09 17:45

    아..감동입니다..사실 하우스라는 드라마는 모르지만 ndsl로봇을 보러 들어왔다가 무심코 클릭하고는 감동을 받았습니다. 현재 딸아이의 아빠이기도 한데요... 이런것이 정말 감동이 아닐까 합니다...출산때의 사진도 엄청난 감동인데.. 건강히 태어났다니 너무 감동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꼬마얀2007.04.09 21:39

      여자아이라... ^^ 부러워요! 저도 하우스를 보다가 한번 감동하고 실화 얘기를 보고 또 한번 감동해버렸어요 T^T 쥘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