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8을 지르다

2017. 10. 1. 21:50Life/잡담



아이폰7은 3.5mm 잭이 사라져서 구매욕구가 없었고 이번에 출시될 아이폰X를 기다리고 있었지만,

막상 발표된 놈을 보니 구매욕구가 싹 사라져서(OMLED, M자 탈모, 가격, 초기 모델로 인한 강제 베타테스트) 아이폰8로 대체구매하게 되었다.

X 모델 라인은 1~2번 정도 더 제품이 나온 이후에 암묵적 베타테스트 기간이 종료된 구매할 예정이다.



직구 과정 및 비용 & 소요기간

  • 9월 15일 애플 미국스토어에서 예약구매시 아이폰8 64GB 구입
    • $699
    • 미국 오레곤(OR)주는 면세 지역이기때문에 직구시 이중과세를 피할 수 있다
  • 9월 22일 OR 배대지 도착
  • 9월 22일 배대지 (이하넥스) 배송비 결제완료
    • 9,490원
  • 9월 23일 배대지에서 한국으로 국제배송
  • 9월 24일~26일 한국도착 & 통관처리
    • 관세10% (80,740원)
  • 9월 27일 아이폰 수령완료
    • 헬로모바일 유심 기변
  • 총 구매비용 약 89만원






PS

  1. 3.5mm 잭 삭제로 인하여 유선잭을 며칠 써봤지만, 불편함을 느끼고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아보는중 (에어팟은 아웃오브안중)

  2. 무선충전기는 좀 더 시간이 지나면 다양한 제품이 나올것으로 예상되어 아직은 구매 보류.


'Lif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az 코로나 백신을 접종했다  (0) 2021.05.09
Bragi - The Headphone 지름  (3) 2017.10.14
아이폰8을 지르다  (0) 2017.10.01
Chuwi Hi10 사용기  (5) 2016.04.02
윈도우10 시작버튼 먹통과 관련된 추측  (0) 2015.11.07
paypal의 숨은 채용공고  (0) 2015.11.01
일본 간사이지방 - 2015 가을여행  (0) 2015.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