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 밀양 성폭행 사건으로 또 다시 시끌하길래 무슨 일인가 했습니다..
 MBC 뉴스후에서 해당 사건을 방영하면서 다시금 이슈화가 됐군요.

가해자분들 잘 살고 계십니까?   안녕하셨어요??

 당시 이 사건이 벌어졌을때 전 정말 충격을 많이 받았습니다. 어떻게 학생들이 집단으로 다른 학생을 성폭행하는 일이 발생할까요.. 그리고 그 이후 해당 가해자의 처벌내용은 더더욱 기가 막힙니다. 과연 대한민국의 헌법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지 의구심이 들게 만들더군요.

 당시, 저는 울산지검의 그지발싸개같은 처벌내용에 분노하여 다음 아고라에서 제가 직접 청원을 통해 네티즌의 서명(밀양 집단 장기 성폭행 학생 집행유예?!!!)을 받아서 울산지검에 청원을 제출하였으나, 피해자 본인이 아니라 청원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밀양성폭행 다음아고라 청원내용-당시 밀양성폭행관련 다음아고라 청원-


 MBC 뉴스후의 방송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의 아버지의 강요로 인해서 합의를 하고난 뒤, 아버지의 폭력을 보다못한 피해자 어머님께서 친권을 가져오셔서 서울로 이사왔으나 서울쪽 학교들에서 문제에 연류됐던 학생이라며 전학수속을 거부했다고 합니다.

 이 부분에서 또 열받았습니다. 교육청에 쳐들어가서 항의하고 싶어져요. 왜 거부하지요? 설마, 그 잘난 학교의 명예때문은 아니겠지요?! 정작 사회에서 매장받아야 할 인간들은 고개 떳떳하게 들고 대학다니고 관련된 어떤 이는 유아교육과를 다닌다고 하더군요. 허허~~

피해자가 숨어다녀야 하고, 잘못한 사람이 되는 사회의식이 또 한번 미워지는 오늘입니다.


가해자들은 아마 며칠만 지나면, 잘 살아갈 수 있을 겁니다.


신고
  1. BlogIcon momo 2007.06.18 10:58 신고

    열받아요 열받아.

  2. BlogIcon 마니 2007.06.18 23:30 신고

    아 제기랄;; 제기랄;; 욕나와;;ㅠㅠ

    • BlogIcon 꼬마얀 2007.06.19 20:33 신고

      아효~ 때론 욕밖에 할 수 없는 제 자신이 작아보여요 -0- 후우!

  3. BlogIcon 미디어몹 2007.06.19 16:43 신고

    꼬마얀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4. 박혜미 2009.09.23 11:11 신고

    그 당시 강간마들과 연관되었던 여학생들중 대다수는 유치원 선생님까지 해가면서 잘살던데..
    완전 천사인척 하면서 살고 있던데... 싸이 찾아서 가봤더니, 그 당시 강간마의 주동자 석ㅎㄷ 와는 아직도 누나 동생 해가면서 살고 있던데... 당한 여자가 좋아서 대준거라고 말했던 여자들도 유치원 선생해가면서 살고 있떤데... 당한여자만 너무 억울한거 아닌가요?? 너무 화가나요..
    당시 공개된 주소로는 탈퇴하고 다른 싸이 주소로 가입해서 잘먹고 잘살고 있던데...
    그 나쁜놈도 군대까지 갔다와서 제대해서 잘 살고 있던데... 너무 화가나요 화가나요..ㅠ_ㅠ

  5. 박혜미 2009.09.23 11:14 신고

    주소 다시 공개하고 싶어요 진짜... 그리고 그때 연관됐던 그 여자들도 아직까지도 친구던데.
    진수정 진선영 이런애들 말이에요~!!!

    • BlogIcon 꼬마얀 2009.09.29 00:11 신고

      주소 밝히는건 혜미님께서 법적으로 제재를 받으실 수 잇으므로 조심하시는게 좋습니다.

      저도 저것들뿐만이 아니라 범죄를 저지르고도 힘있는 자들은 쏙쏙 잘도 피해나가는 현실이.. 참, '법앞에 평등' 이라는 말이 무색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ㅠ

[내용누설있음]

극 초반, 신애(전도연 분)가 묻는다.
"밀양은 어떤 곳이죠?"
그리고 그녀는 자답한다...
"밀양은 숨길 밀(密), 햇볕 양(陽), 은밀한 햇볕이래요."

 영화는 그렇게 시작됐다..
 영화에 대해서 사전에 어떤 정보도 얻지 못했고, 단지 기억났던 것은 "가슴이 아픈 사랑"을 다룬 영화라는 것만 어렴풋이 기억났을 뿐이다. 영화의 제목처럼 영화는 한 여인과 그의 아들이 밀양으로 향하면서 막이 올랐다. 나는 그때까지만 해도 무언가 가슴이 아픈 남녀간의 사랑이야기가 펼쳐지는줄 알고 있었다.

 영화에서 종찬(송강호 분)은 밀양에서 자리잡고 있는 카센터 사장이다. 천연덕스럽고 신애의 표현으로 '속물'인 그지만 신애를 참으로 아껴주며 어떤 일이 있건 그녀의 곁에 있어준다. 그런 그의 때로는 잘 드러나지도 않는 사랑이야기도 이 영화에 숨겨져 있다. 어쩌면 그가 껄떡거리는 그저그런 사내로도 비춰질 수 있겠지만, 그것은 그의 캐릭터 성격때문에 그렇게 보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신애에 대한 종찬의 마음은 한결같다.
 
카센터 사장 김종찬

카센터 사장 종찬으로 열연한 송강호


 종찬과 신애의 유쾌한 삶으로 가득했던 영화는 준(신애의 아들)의 유괴사건으로 인해 급격히 변해가더니 급기야 절망으로 치닫는다. 세상 무엇보다 사랑하는 아들을 잃은 어머니인 한 여인의 심정을 잘 보여준다. 이런 것에는 전도연, 그녀의 연기도 한몫을 했으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하는 남편과 아이를 잃은 미칠듯한 슬픔을 주체하지 못하고 서서히 미쳐가는 그녀에게 '교회'라는 존재가 눈에 들어온다. 절대적이라 불리우는 신(예수)이라는 존재. 그것이 무엇인지 어떤 것인지는 그녀에게 중요하지 않았다. 그저, 마음을 기대고 의지할 것이 필요했다. 그렇게 그녀는 의아심 반으로 부흥회가 열리고 있는 교회로 들어갔고, 그 곳에서 마음의 안식을 찾을 수 있었다.

 교회와 절대적인 존재에 의지하며 다시금 평온을 느끼며 지내다가 자신의 아들을 유괴하고, 죽인 범인을 용서하기 위해 교도소를 찾아갔지만 뜻하지 못한 충격을 받게 된다.

 범인도 신(예수)를 믿게 됐으며, 용서를 받게 되었고 마음의 평안을 얻게 됐다는 것이다. 그때문인지 그녀의 얼굴은 윤기가 흐르고 생기가 돈다. 자신이 용서를 하기도 전에 이미 신에게 용서를 받은 범인은 그동안 그녀가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굳게 믿어왔던 신에 대한 배신감을 느끼게 했다. 교도소에 있다고 하기엔 너무나 행복해 보이는 그의 얼굴을 보면서 그녀는 분노를 느꼈다.

 그리고 신에 대한 그녀의 분노와 배신감은 훼방과 일탈로 이어진다. 자신을 종교로 끌어들이고 교회의 중요 직책을 맡고 있는 사람과 간통을 하려하고, 교회의 설교장에서 '거짓말이야~'라는 재치있는(?) 음악을 틀기도 하면서 말이다. 그런 그녀의 투정아닌 투쟁은 교회에서 용서받을 수 없는 죄라는 행위로까지 이어진다. 이 부분에서 참으로 어찌할 바를 모를 정도로 내 마음이 아려왔다..

 허나, 다행하게도 목숨을 잃지 않을 수 있었고 그녀는 다시금 일어선다.

 그리고 나는 그녀의 그런 힘겨운 삶과 노력을 응원해주고 싶다.

 조용히...

전도연(신애 역)

평점: ★★★

덧1. 약간 아쉬운 점이라면 기독교 찬양 부분이 너무 과하게 나와서
거부감이 들던데 이 부분이 조금 덜했었으면 어떨까 싶네요..
(뭐 반대로 기독교분들은 기분나쁜 영화가 될 수도 있겠다 싶지만요 ㅡ,.ㅡ;;)

덧2. 이 영화로 전도연씨가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던데,
이번 그녀의 연기모습을 봤을때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생각되네요 =)
축하드립니다 :D
신고
  1. BlogIcon 미디어몹 2007.05.28 16:26 신고

    꼬마얀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2. BlogIcon momo 2007.05.29 10:38 신고

    워 어제 이것땜에 방문자 수가 저렇게 올라간겨? ;;

  3. BlogIcon H.K.KIM 2007.05.30 12:29 신고

    꼭 봐야겠습니다.^^;

    • BlogIcon 꼬마얀 2007.05.30 16:54 신고

      보는 사람에 따라서 허무하거나 짜증나게 느낄 수도 있지만, 전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되네요 ^^a

  4. BlogIcon Hee 2007.06.02 21:57 신고

    이거 괜찮은 평이 많네요..
    이것도 한 번 챙겨봐야겠어요 :)

    • BlogIcon 꼬마얀 2007.06.02 22:41 신고

      네에~ 2시간30분짜리 영화라 중반에 살짝 지루한 감도 있었지만 (영화자체의 맥이 끊겨서 그렇지만;;) 정말 괜찮게 봤어요 ^ㅡ^)b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