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에 아직 몸 안에 남아있는 봄감기님덕분에
친구들과의 약속도 취소하고 집에서 뒹굴거리고 있는데
아버지께서 일을 마치고 집에 들어오셨다.

방문을 여신 아버지께서 뒹굴고 있는 나를 발견하고는 이리 말씀하시더라... ;;
"왠일이냐 니가 토요일날 집에 다 있고..?"
"감기가 아직 안 떨어져서 그렇죵-."
"마침 잘 됐다. 같이 장 좀 보러가자~"
몸도 아직 완전하지 않고, 약간 귀찮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아버지와 함께 장을 보러간지도 너무 오래됐다 싶어
주섬주섬 옷을 챙겨입고 집을 나섰다..

두 손
집을 나서서 시장까지 같이... 향하면서
비록 사진처럼 두 손을 꼬옥 잡아드리진 못했지만,
다른때보다도 아버지 옆에 바짝 붙어서 걸어갔다.

아버지도 아들놈과 오랫만의 시장나들이가
기분이 좋으신지 시장까지 같이 가면서
평소보다도 말도 많이 하시고,
농담도 많이 하시더라..

그 모습을 보면서 즐겁기도 했지만,
내가 그동안 아버지가 무뚝뚝하시다는 핑계아닌 핑계를
대며 얼마나 아버지와 함께 하려하지 않았는가.. 라는
생각이 들면서 앞으로는 다른 지인들에게만 할 것이
아니라 아버지께도 좀 더 살갑게 대해야겠다 싶더라.

오늘 회사에서.. 친구들과 있었던 일들을 얘기해드리고,
무언가 결정을 할 때, 아버지께 의논드리고, 두 손을 자주 잡아드려야 겠다는 생각말이다.

나의 얘기만 하게 되면, 좋아할 사람은 별로 없다.
허나, 부모님은 나의 얘기를 듣는 것을 좋아하시고 경청해주신다.
나의 얘기에 귀 기울여주시고 나를 아껴주시는 분. ^ㅡ^

알고 있었지만, 참으로.. 행동에 옮기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는 조금 더.. 조금씩 더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노력하잣! =)

BONUS: Hugh Grant&Haley Bennett - Way back into love
신고

'Lif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비킴 CD 무료 득템!!  (2) 2007.04.09
FTA.. 대한민국은 어디로...?  (0) 2007.04.03
싸이월드 c2가 작은 문을 열었네..  (2) 2007.03.29
오랜만에..  (0) 2007.03.19
중국식의 맛난 만두, 천진포자  (6) 2007.03.14
새로운 광고기법인가 -_-;  (5) 2007.01.30
가끔은...  (2) 2007.01.24

돋보기

마음을 들여다 볼 수 있는 돋보기 같은게 있었으면 좋겠다...
내 마음도..  상대의 마음도.. 서로 보여주고 볼 수 있게 말이다.
신고
  1. BlogIcon Hee 2007.01.24 22:12 신고

    저도 가끔 그런 생각을 하곤 합니다...
    뭐..너무 덧없는 기대같긴 하지만요...
    가끔씩은 상대의 마음을 볼 수 있으면 좋겠단 생각을 합니다..

    • BlogIcon 꼬마얀 2007.01.24 22:43 신고

      허나, 공상의 세계에서 너무 빠지면 곤란하죠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색한 대화 속에 자연스레 말 놓게 되고
어느덧 마음 한 구석을 차지하게 되고
그러다가 장난치고, 투정부리고, 짜증내고
그렇게 정들다 사랑이 되고,

사랑에 익숙해 지기 전에 이별이 다가오고
어느새 눈물이 되고, 아픔이 되고
영원한 슬픔일 것 같다가도 추억이 되고,

추억조차 희미해질 무렵 다른 만남이 다가오고,
어색한 대화 속에 자연스레 말 놓게되고
이러한 공존속에 우리의 시간은 흐르게 되고...

"쳇바퀴 사랑 - 원태연"


인생도 사랑도 모든게 쳇바퀴의 굴레 속으로~
세상은 열심히 쳇바퀴 안에 들어가 있지~

지겹다 지겹다 생각하면서도
이상하게 똑같이 살게 되더라고...
가끔씩은 뒤를 돌아보는 것도 필요할 것 같다.

copy + paste 라고 느껴도
무언가 내가 느끼지 못하고 찾지못한 소중한 것들이
내가 찾아주길 기다리고 있겠지..?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폰에 저장된 전화부를
정리하다보니 느낀건데...

잘 지내보고 싶었던 사람들중에 의도치않게
연락이 끊겨서 더이상 만나지 못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별다른 생각이 없이 지내던 사람인데도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내 옆에 머무는 사람이 있더라.

떠난 사람을 아쉬워하지 않는다면
그것도 실례겠지만,
지금 내 곁에 남아있는 사람들의 고마움을
새삼 느끼게 된 계기가 됐다.

사람과 사람이라는게 뭐 별거 있나...
물론, 상대가 나에게 호감이 있기도해야겠지만
그만큼 내가 얼마나 노력하고 다가갔느냐에
따라서 관계가 지속될 수 있는거같아~
신고
  1. BlogIcon bloodyan 2006.11.21 02:04 신고

    리더기로 긁으면서 매일 보긴 했는데 ㅠ_-
    댓글을 100만년만에 ...ㅠ_ㅠ

  2. BlogIcon 모모 2006.11.23 01:39 신고

    퓨리 였던거 기억이 날롱말롱하노
    고마우면 잘하세요.

힘들게 시작되는 11월.

힘들고 싶지 않은데 말야...


떠올리기 싫은 기억이 떠올라버렸다.ㅅㅂ
신고
  1. 까칠쟁이 2006.11.06 17:46 신고

    까칠하기는 -____-!



요즘 왜 이러지.... -_________-; 무기력증이라도 걸린건ㄱ??
차라리 아무한테나 와락! 소리라도 질러봤으면 좋으련만
그것마저도 귀찮아지네... --

정신병원 ㄱㄱ?
신고
  1. fresh 2006.10.27 00:21 신고

    소혓바닥 메롱메롱. 현실적으로 좀 ㄳ;

    • BlogIcon 꼬마얀 2006.10.27 19:38 신고

      왜 이래 이거!
      50년후엔 피카소 그림보다 비싸게 팔릴 그림이시라구~

뭐랄까... 난 A라는 친구를 숫자로 치면 9~10 정도로 생각하고 좋아하는데
막상 그 A란 친구는 날 5정도로만 생각하고 그 친구에겐 다른 친구가 더 큰 의미일떄 말야...

A란 친구는 예전처럼 나한테 잘 대해주는데도
막 서운하고 그러더라구.....


친구인데도 말야... 히~

신고
  1. fresh 2006.09.26 12:21 신고

    그런거 따져서 뭐해. 생각할 수록 나 자신만 미워져.

  2. BlogIcon 청음 2006.09.26 15:43 신고

    음... 확실히 친구관계에서 그런걸 따진다는건 좀 ㄷㄷ;;

  3. BlogIcon 청음 2006.09.26 15:44 신고

    연인관계라면 모를까 아하핫 ㄷㄷ;;

  4. 2006.09.27 22: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꼬마얀 2006.09.28 14:44 신고

      정상이라니.. 그렇지 않아요 -_- 제 주변에도 그런 사람들 많은걸요 -ㄷ- ㅎㅎ 정상적입니다~


나는 포옹이 좋다.

그것을 통해 느껴지는 상대의 따스한 온기도 좋고,
미세하게나마 느껴지는 따스한 숨결도 기분이 좋으며,

온 몸을 통해 느낄 수 있는 상대의 감정조차도 나에겐 너무 행복하고 소중하다.




뭐  -_- 그냥 그러타고 ㅋㅋㅋ -┏



나좀 HUG소리나게 HUG 해줄사람?


허나 이건 좀...

신고
  1. fresh 2006.07.01 18:50 신고

    후- 완소 백호를 내치다니연.
    맨날 찾는 주디박치기는 아카이브별로 보내고
    백호와 따스한 숨결을 나눠봐요 ㅋ

어릴때는 눈이 온다면 마냥 좋기만 했는데 지금은 쉽지가 않네...

뭐.. 아직까지 철이 덜 든건지 눈이 오는 순간은 참 좋은데,
그것이 끝나는 순간 여러가지 생각이 들어.

질퍽질퍽 반쯤 녹아버린 눈.

꽁꽁 얼어버려서 우리들을
붕붕 띄워줬다가 휙 잡아당겨서
내동댕이쳐주기도 하고 말이야 ㅎㅎ



눈속에서 빼꼼 고개를 내민 녀석들 ;)



뺴꼼빼꼼 'ㅂ'



그래도 난 아직까진 눈이 좋은거 같애 ;)

신고

'Lif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맘때만 되면 고통이 밀려와...  (2) 2006.05.04
넷피아... 징그럽다......  (14) 2006.03.22
성범죄.. 처벌만이 능사..?  (10) 2006.03.02
눈이란게 참...  (8) 2005.12.08
혼자 문답  (10) 2005.11.28
이 손은 xxx의 손입니다...  (6) 2005.10.19
오늘의 부분월식...  (6) 2005.10.17
  1. BlogIcon 아가야옹 2005.12.08 08:42 신고

    정말 어른이 되면 눈오는게 싫어진다더니
    옛날엔 마냥 좋기만 했는데
    요즘은 눈 오고 난 후에 난장판 되는거
    생각하면 싫기도 해요.
    저도 아직 눈이 좋은데.....
    점점 싫어지는 마음이 커져가니
    왠지 서글프다고 해야하나.... ㅠㅠ

    • 꼬마얀 2005.12.08 20:42 신고

      흐흐.. ;ㅁ; 그러게요~
      그렇지만 마냥 싫어진다기 보다는
      나름대로의 방법으로 눈을 즐기게 되었다고
      생각하면서 즐겨보려구요 ;)

  2. 2005.12.08 10:08

    비밀댓글입니다

    • 꼬마얀 2005.12.08 20:42 신고

      후.. 똑같이 취급하지마 기분나빠 :(
      thankgs!

  3. 청음 2005.12.08 16:35 신고

    나는 어려서 눈이 좋아요 ㅎㅎ

    • 꼬마얀 2005.12.08 20:43 신고

      에휴.. 애들은 가라~ ㅋ;;

  4. momo 2005.12.21 01:58 신고

    이쁘군아 부산은 눈 안오나

    • 꼬마얀 2005.12.22 13:28 신고

      눈왔다던데? ㄱ-


▶ 버튼을 누르시면 재생됩니다 ;)

써핑하다가 찾아낸 정겨운 소리입니다.

12 24 48 96 144 288 567....

속도최적화를 위해 애쓰고, 밤에는 m0 옵션을 붙이면서
신나게 자료를 받고, 게시판을 둘러보고, 동호회를 활동하고,
전화선 너머에 있는 얼굴도 모르는 분들과 채팅을 하면서
밤을 지새우던 정겨운 기억이 떠오르네요..


허나, 과거의 추억은 추억이고 지금의 인터넷 시대에서도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고... 좋은 관계를 맺어갈 수 있다는
사실에 인터넷이란 놈이 너무 고마워요 ^^
신고
  1. BlogIcon momo 2005.10.16 12:27 신고

    아 진짜 오랜만에 들어본다.
    단말기에서도 이소리 났지아마....
    채팅때문에 전화비 나온거 생각하믄 --;;;;

    • 꼬마얀 2005.10.16 17:12 신고

      후... 전화비땜에 죽도록 맞았었지 -_-;; ㅋㅋㅋㅋ

  2. 신선 2005.10.16 20:24 신고

    얼굴모르는 사람이랑 밤을 지새우느라 잠못자고
    아침에 눈은 퀭하고 죙일 잠은 쏟아지고.
    에효.
    참도 정겹다!!!!!!!!!!!!!!!!!!!!!!!!!!!!!!!

평소에 할아버지처럼 늦게 자버려도 6~7시 사이에 깨어버리는 타입이긴 한데,
그나마 쉬는 날은 늦게까지 자보려고 노력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근데 오늘은....

6시가 조금 안 되서 눈이 떠진후,

도저히 잠이 오질 않는겁니다!!!!! ㅠㅁㅠ



으아.... 딩굴딩굴하다가 결국 포기하고 컴퓨터를 만지작거리다가
이내 그것도 포기해버리고 사진기를 들고 집을 나섰습니다.


그래도 간만에 아침 공기를 쐬면서 쏘다니니 그것도 나름대로
좋더군요... (라고 쓰는 와중에 생각해보니 그다지 오래되지도 않았네요 ;;)

<span style="color: rgb(255, 255, 255); background-color: rgb(0, 153, 102);">사진보기</span>




혹시 이 글을 보시고 제가 엄청나게 부지런하고 잠이 없는줄 착각하신다면 오산입니다. 전 어디를 막론하고 누우면 5분안에 잠들 수 있는 막강스킬을 가지고 있으며, 심지어 지하철이나 버스에서도 종종 서서 자곤 한답니다... -_-;;;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갑자기 무릎이 꺽이는 저를 보신다면 자리양보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초롱초롱
신고
  1. 할라걸 2005.07.31 15:03 신고

    ㅋㅋㅋ 노친네!!!

  2. BlogIcon 김상 2005.07.31 16:29 신고

    푸흐흐흐흐흐흐흐
    "무릎이 꺽이는 저를 보신다면"
    이부분 웃겨요 ~

    저도 종종 -┏

  3. BlogIcon joonisys 2005.07.31 17:00 신고

    제가 밤세워 음주 가무를 즐기고 잠자리에 든 시각 -_-;

  4. BlogIcon 靑音 2005.07.31 17:34 신고

    방학기간 독서실 갔다 와서 숙제하고 씻고
    소설책 한권 읽으면 되는 시간....;;;;;;;

    그때부터 자기 시작해 8시 30분에 일어난다
    그리고 다시 9시가 되면 독서실에 간다....

    ㅠㅠ....................................

  5. BlogIcon 靑音 2005.07.31 17:35 신고

    물론 소설책 안읽고 숙제 없는 날은....

    4시면 잔다...;;;

  6. 꼬마얀 2005.07.31 20:53 신고

    할라걸//같은 나이끼리 왜 그러슈!!
    김상//전 자주 그래서 문제랍니다.... -┏
    joonisys//참... 사는게 힘들지요? ㅋㅋ;;
    청음//.... OTL

  7. 지현 2005.08.01 20:46 신고

    노친네.. -_-

  8. BlogIcon 장목수 2005.08.09 21:03 신고

    ㅋㅋㅋ 왜 이렇게 일찍 일어나셨데요???



    사진 멋지네요 ^^b

  9. 꼬마얀 2005.08.10 00:48 신고

    지현//디질라고 -_-
    장목수//노친네라고 하네요.... -┏



상당히 오래전에 받았던 뮤직박스인데 방청소를 하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었다.

조심스레 태엽을 감고 그것을 작동시키니 멋진 선율이 흘러나왔고
그 음악소리는 텅빈 방안을 가득 메워주는것 같았다.

CD 나 MP3 가 판치는 세상이라도
이런 클래식한 아날로그 세상에 빠져보는 것도 정말
좋은것 같다.


새삼스레 LP 와 80년대 팝이 생각나는 하루였다..
신고

'Lif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터넷 실명제...?  (0) 2005.07.13
국민 칵테일: 잭콕 (잭 다니엘 + 콜라)  (0) 2005.07.03
종교..  (0) 2005.03.18
뮤직박스  (0) 2004.11.17
서산 탁묘사기 사건  (0) 2004.09.25
Bridge Builder  (0) 2003.12.30
Ferrari F1-2000  (0) 2003.12.05


책장을 정리하다가 한 권의 책에 손이 갔다.
그리고 정리하다말고 그 자리에 쪼그려앉아서
책을 보기 시작했는데, 도중에 이것을 발견했다.

2년쯤전에 꽂아놨던것 같은데 아직까지 고이 보관되어
있다는게 신기하기도 하고, 기분이 좋다.
예상치못한 곳에서 예상치못한 것을 발견했을때
입가에 슬며시 떠오르는 미소가 좋다. :)
신고

'Lif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직박스  (0) 2004.11.17
서산 탁묘사기 사건  (0) 2004.09.25
Bridge Builder  (0) 2003.12.30
Ferrari F1-2000  (0) 2003.12.05
가을...?  (0) 2003.11.15
기억을 더듬으며...  (0) 2003.10.22
미국의 독재주의...  (0) 2003.02.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