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의 스포일러가 포함된 감상평입니다.

웃기시네!!! 나는 이렇게 말해주고 싶다.

진실은..




일단 이전 2개의 영화(복수는 나의 것, 올드보이)를 괜찮게 본 나는 박찬욱 감독에 대한 기대와 엄청난 언론플레이에 혹해서 이 영화를 보게 되었다.


일단 시작은 순조로웠다. 부푼 기대를 안고 극장에 앉았던 나는 꽤 잘 만들어진 오프닝을 보면서 그 기대를 이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나의 기대는 조금씩 틀어졌다. 이전 2개의 영화가 박찬욱 그에게 강박을 주었던 것일까...? 영화는 몰입이 되지 않는 전개를 보여줬다. 영화 중간중간 이해할 수 없는 장면들이 나왔으며, 상영시간이 흐를수록 관객에게 몰입감을 안겨줘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들쑥날쑥이다.

현재와 과거를 들락거리는 것은 좋다. 하지만 박찬욱의 방법은 틀려보인다.



이전 2개의 영화가 개인의 복수에 다뤘다고 본다면 이 영화는 언뜻 보면 마찬가지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영화 종반에 치닿게 되면 어느새 다수의 복수극이 된다. 그렇게 되면서 이금자는 정의의 집행관처럼 묘사되어 버린다. 앞의 두 영화와 다른 것을 이야기하려 했던 의도였는지는 몰라도 관객에게 그다지 어필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이해할 수 없던 장면, 흐름을 방해하는 장면들로 가득찬 영화라는 느낌뿐이다.

스포일러



평점: ★★☆☆☆
신고
  1. 지현 2005.07.31 01:59 신고

    별 두개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BlogIcon HooN 2005.07.31 07:25 신고

    극적반전이 영화의 흥행을 좌우하는 주요 요소였던것과는 조금 다른..
    영화였다고 생각하시면 어떠실까요..??

  3. BlogIcon 靑音 2005.07.31 09:40 신고

    그렇지만 보고 싶은 영화랍니다 ㅠㅠ....
    청음은 미성년자라 못봤다는...;

  4. 꼬마얀 2005.07.31 11:10 신고

    Hoon//네, 극적반전을 원했다기 보다는 전개의 방식이 앞서 두 영화와 판이하게 다른 영화였다는게 아쉬울 다름입니다. 박찬욱의 의도는 마치 관객에게 감정이입을 철저히 금지시킨다는 느낌을 받았을 정도입니다. ^^; 그렇다고는 해도 나중에 다시 보면서 음미하고 싶은 영화이기도 하네요 ^-^
    청음//아, 또 그런 아쉬움이 있군요 ^^ 근데 생각만큼 잔인한 장면은 나오지 않는데... ;; (웃흥한거라면 몰라도 ==;;)

  5. 할라걸 2005.07.31 15:05 신고

    욱... -_- 오늘 보러 갈꼰데.. 내 기대를 망치지 말란 말이다!!!

  6. 2005.07.31 18:38

    비밀댓글입니다

  7. 꼬마얀 2005.07.31 20:51 신고

    비밀댓글//^^;

+ Recent posts